• -동두천 21.5℃
  • -강릉 19.9℃
  • 구름조금서울 22.7℃
  • 박무대전 23.8℃
  • 흐림대구 24.5℃
  • 박무울산 22.1℃
  • 박무광주 22.6℃
  • 흐림부산 20.7℃
  • -고창 22.2℃
  • 박무제주 22.8℃
  • -강화 22.3℃
  • -보은 22.0℃
  • -금산 23.3℃
  • -강진군 23.0℃
  • -경주시 21.7℃
  • -거제 22.9℃
기상청 제공

Eat

전체기사 보기

[제주미식회]강식당 추억만 남은 월령리 '선인장식장'

[제주N뉴스 = 황리현 기자] 여행에서 즐거움이라고 치면 단연 먹는 즐거움일 것이다. 식도락은 여행의 또 다른 묘미다. 이색 먹거리가 가득한 제주도는 식도락 여행지로 꼽힌다. 하지만 범람하는 블로그 마케팅 속에 솔직한 음식점 정보를 찾기란 쉽지 않다. 블로그를 믿고 찾아갔던 음식점에서 ‘아차’했던 순간이 한두번은 아닐 것이다. 평범한 입맛의 제주N 기자들이 블로그 맛집을 찾아 직접 맛본 솔직담백한 맛집리뷰를 담아보겠다.[편집자주] 아직도 '강식당'으로 기억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 tvN 예능프로그램 ‘강식당’ 촬영 장소였던 이 곳의 이름은 '선인장 식당'이다. 강식당의 시그니쳐 메뉴였던 돈가스를 먹으러 왔다가 선인장 식당의 간판 메뉴인 물회의 맛에 빠진다. 제주 어느 카페 못지 않은 바다뷰를 자랑하는 이 곳. 이제는 강호동과 돈가스는 없지만 제주 토속 음식을 맛깔스럽게 만들어 낸다. ◇어디야? 제주에서도 특이한 마을. 선인장 군락지인 제주 월령리에 자리 잡고 있다. 강식당 종료 이후 현재까지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제주 선인장 마을 월령리는 천연기념물 제 429호로 지정된 곳이다. 선인장 군락지가 제주에서 가장 넓게 분포돼 있어 제주 명소로 유명하다. 선인장




[렌선제주여행]아이언맨 도넛 먹으러 애월 가볼까?

[제주N뉴스 = 황리현 기자] 재벌로서 영웅으로서 누구보다 화려한 삶을 살았던, 사십춘기 히어로 아이언맨. 하지만 팔라듐 중독으로 서서히 죽어가고 있는 자신을 알게 되죠. 방황 끝에 허탈함을 채우기 위해설까 도넛을 하나 뭅니다. 커다란 도넛 모형 안에서. 아이언맨 만큼 눈길을 끌었던 이 대형 도넛. 일명 아이언맨 도넛을 제주도 애월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바로 랜디스 도넛입니다. 매장 앞 커다란 도넛 모형. 아이언맨의 그 도넛이 맞습니다. 매장 안으로 들어가면 역시나 아이언맨을 활용한 소품들이 눈에 띕니다. 매장 입구부터 동그란 도넛이 다양하게 진열돼 있네요. 당연히 아이언맨이 먹었던 도넛이 눈에 확 들어오네요. 랜디스도넛은 수제 도넛의 퀄리티를 유지하기 위해 하루에 2번 매장에서 직접 만든다고 하는데, 개당 5000원 정도되는 가격은 다소 부담스러운 생각이 드네요. 익숙한 던킨이 1000원대니까. 조금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퀄리티는 인정. 딸기 필링 도넛을 채운 딸기쨈. 시럽과는 비교가 안되죠. 그래도 5000원은 부담스러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정된 수량을 당일 만들기 때문에 조금 늦으면 매장 구경만 하고 돌아와야 합니다. 3시정도면 완판된다고 하네요.

[렌선제주여행]아이언맨 도넛 먹으러 애월 가볼까?

[제주N뉴스 = 황리현 기자] 재벌로서 영웅으로서 누구보다 화려한 삶을 살았던, 사십춘기 히어로 아이언맨. 하지만 팔라듐 중독으로 서서히 죽어가고 있는 자신을 알게 되죠. 방황 끝에 허탈함을 채우기 위해설까 도넛을 하나 뭅니다. 커다란 도넛 모형 안에서. 아이언맨 만큼 눈길을 끌었던 이 대형 도넛. 일명 아이언맨 도넛을 제주도 애월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바로 랜디스 도넛입니다. 매장 앞 커다란 도넛 모형. 아이언맨의 그 도넛이 맞습니다. 매장 안으로 들어가면 역시나 아이언맨을 활용한 소품들이 눈에 띕니다. 매장 입구부터 동그란 도넛이 다양하게 진열돼 있네요. 당연히 아이언맨이 먹었던 도넛이 눈에 확 들어오네요. 랜디스도넛은 수제 도넛의 퀄리티를 유지하기 위해 하루에 2번 매장에서 직접 만든다고 하는데, 개당 5000원 정도되는 가격은 다소 부담스러운 생각이 드네요. 익숙한 던킨이 1000원대니까. 조금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퀄리티는 인정. 딸기 필링 도넛을 채운 딸기쨈. 시럽과는 비교가 안되죠. 그래도 5000원은 부담스러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정된 수량을 당일 만들기 때문에 조금 늦으면 매장 구경만 하고 돌아와야 합니다. 3시정도면 완판된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