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3℃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5.0℃
  • 흐림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3.0℃
  • 흐림고창 23.5℃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Read

제주 공공관광지 개방 2주 연기..18일부터 시범운영

개방 확대는 분야별 세부 계획 마련 후 재논의..빨라야 다음달 6일

 

[제주N뉴스 = 여수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공공시설과 공영관광지의 시범 운영을 당초 오는 4일에서 18일로 연기한다고 1일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이 운영하는 미술관, 도서관, 실내 관광지 등을 휴관 중에 있다. 최근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지 않음에 따라 제주도는 3단계 단계적 개방 방침을 세우고 오는 4일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주말 제주도 내 코로나19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제주를 여행한 경기도 군포 단체관광객의 확진 판정에 따라 시범운영일을 연기키로 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최대 잠복기 14일을 감안해 오는 18일로 운영일을 변경키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22일로 잠정 예정이었던 개방 확대일도 7월6일에야 가능해질 전망이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는 외부 유입이 많은 섬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일률적인 거리두기가 아니라 추가 확진자 발생이나 기존보다 위험도가 커지면 전 단계로 복귀한다는 원칙이기 때문에, 제주는 전국보다 2주일 정도 더 늦게 생활 속 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향후 도내 공공시설들은 밀집도와 실내외, 밀폐 여부 등 시설별 상황을 고려해 운영 계획을 보완할 예정이며, 시범 운영 시에는 기존 방침대로 사전 예약제‧정원 제한 등을 통해 수용 인원의 절반 규모로 축소키로 했다.

 

각종 행사를 비롯한 회의도 영상 및 서면·전화 등을 최대한 활용토록 권고하고 있다. 불가피한 경우에는 소규모 행사만 개최하는 등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시간을 단축해 운영하는 방안을 유지키로 했다.

 

개방 확대에 대해서는 분야별 세부 계획을 마련한 뒤 시범 개방 운영 상황을 지켜본 후, 생활방역위원회 최종 결정을 거쳐 정상 운영 방안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