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7℃
  • 맑음강릉 25.2℃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6.3℃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조금광주 24.6℃
  • 박무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조금제주 23.1℃
  • 흐림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3℃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View

[제주책방투어]이름 모를 책들의 여행..고산리 작은책방 '무명서점'

 

[제주N뉴스 = 황리현 기자] 제주도에서는 책방도 제주스럽다. 제주감성을 그대로 담아 놓은 책방은 제주여행의 행복감을 더해준다. 기분 좋은 햇살에 푹신한 쇼파까지 한없이 머물러 책을 읽고 싶어 진다. 다른 것은 필요 없다. 오로지 책만 취급하고 책만 읽는다.


그렇게 찾은 곳이 제주도 서쪽 한 켠에 위치한 '무명서점'이다. 제주도 작은 서점 무명서점은 한경면 고산리 조용한 동네에 자리잡고 있다.


유명 관광지가 인근에 있는 것도 아닌데, 애써 찾지 않으면 오기 쉽지 않을 이 곳에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1층에는 이 동네 터줏대감 '유명제과'가 있다. 그리고 2층에는 무명서점이 있다.

 

외관에는 간판도, 그 어떠한 표시도 없다. 사실 몇 바퀴를 돌고 돌아 찾았다. '아 여기구나'하고 2층 계단을 올려고 보니 그제서야 계단 옆으로 철물로 제작된 '무명서점'이란 글씨가 보였다.


간판도 없는 무심한듯 보이는 것이 더욱 맘에 든다. 아무도 모르게 나만의 책방을 삼고 싶은 마음이 생겨난다.

 


계단을 올라 문을 열고 들어서면 은은한 조명과 빼곡이 자리하고 있는 책, 그리고 푹신한 소파가 반긴다. 책을 분류하던 책방지기가 미소로 반겨준다. 


무명서점은 책도 책이지만 가구들도 누군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무명서점의 가구는 기증받은 가구들이다. 때로는 버려진 가구도 이 곳에서는 다시 새롭게 태어난다.

 

 

고산 문화의집 푸른 소파

전입신고 때 만난 면사무소 직원분의 도움으로 구한 소파입니다.

연락을 받고 달려갔을 때 '폐기 예정'이라는 딱지를 달고 복도 끝에 나와 있었어요. 탁한 푸른빛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폐기'라는 말은 전적으로 새로워졌습니다.

 


무명서점의 큐레이션 원칙은 무규칙. 책을 분류하는 기준은 시, 사랑, 정치, 자연으로 결국 모든 책이란 뜻이다. 소모임으로는 시 낭독회가 있다. 약 한 달 간 진행되며 5권의 작품을 돌아가며 낭독한다.

 

저마다 자기가 마음에 드는 책을 골라 가장 편안한 자세로 책을 즐겼다. 독립서적부터 베스트셀러까지 책의 종류가 다양했다. 마음에 드는 책을 골라 담아왔다. 누군가 그랬다. 이런 서점에서 사는 책은 책이 아니라 기념품이라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