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6.7℃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4.5℃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Photo

[그래픽제주]구로콜센터 동료 확진 통보받고도 제주관광(동선공개)

 

[제주N뉴스 = 여수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구로구 콜센터 40대 여성이 지난 7~8일 제주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11일 서울시 양천구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가족 4명과 함께 제주를 방문했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B씨 가족은 지난 7일 오전 9시 김포발 대한항공 KE1207편을 통해 입도했다. 이후 오전 10시 30분께 제주렌터카 레드캡투어 버스에 탑승해 렌터카를 대여했고, 오후 1시 45분께 서귀포시 중문동 맛존디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오후 3시께 표선면 샤인빌리조트에 들어갔고, 오후 5시 55분께 서귀포약국에서 상처약을 구매했다. 오후 7시쯤 강정포구 횟집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오후 9시 숙소로 다시 돌아갔다.

 

다음 날인 8일 오전 9시 30분에는 제주시 조천읍 거문오름을 올랐고, 오후 2시 인근 사람풍경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A씨는 오후 2시30분쯤 같은 센터 동료의 확진 통보 연락을 받았지만 관광은 계속됐다. 오후 3시 구좌읍 김녕 해수욕장 쪼끌락카페에 들렸으며, 오후 6시 50분에는 삼양동 흑섬 본점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오후 8시 10분께 제주공항에 도착해 렌터카를 반납하고 JDC 면세점을 이용한 후 오후 9시 5분 김포행 대한항공 KE1246편을 통해 김포로 돌아갔다. 서울로 돌아간 A씨는 이틀 뒤인 10일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