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8.1℃
  • 맑음강릉 27.5℃
  • 맑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조금대구 28.9℃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8.0℃
  • 맑음부산 23.4℃
  • 맑음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3.3℃
  • 맑음강화 24.8℃
  • 구름조금보은 29.7℃
  • 구름조금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뉴스

국내 최초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센터 제주에 문 연다

제주도·산업부·환경부·경상북도·현대자동차 등 5개 기관 업무협약

 

[제주N뉴스 = 황리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식을 오는 26일에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로 재사용하기 위한 인프라 및 기술력 확보 등 자원순환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설립했다.

 

지난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선정됐으며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 사업에 3년 간 총 188억 원(국비 80, 도비 98, 민자 10)을 투입했다.

 

개소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를 비롯해 국내 에너지 관련기관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는 첨단과학기술단지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 부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면적 2,457㎡에 지상 3층 2개동(공정동, 연구동)으로 구성됐다.

 

연간 1500대의 전기차배터리를 소화할 수 있는 장비를 올해 말까지 구축·완료하면 전기차배터리의 기본적인 회수와 배터리의 상태별 활용분야 발굴 및 안전성을 높여, 전기차 배터리시장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날 개소식에 앞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경상북도, 현대자동차 등 5개 기관과 전기차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성능평가, 재사용 및 재활용 관련 제도를 정비 및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등 추진기반을 마련하고, 환경부와 제주도, 경상북도는 협약 당사자와 전문 연구기관에게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제공하게 된다.

 

또한 5개 기관은 차종별 폐배터리의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그에 따른 연구 성과 및 자료 등을 공유해 전기차 폐배터리 관련 산업 운영 및 육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유가금속을 회수하는 등 전기차 폐배터리가 순환경제 확산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노희섭 제주특별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이라는 새로운 산업 분야의 발굴을 통해, 제주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