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5.3℃
  • 흐림부산 23.2℃
  • 맑음고창 23.9℃
  • 박무제주 21.2℃
  • 흐림강화 20.1℃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7.7℃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뉴스

제주 제2공항 반대 "감사 청구..청와대가 갈등 봉합할 때"

"ADPi보고서 고의 은폐, 사전타당성 근간 흔들 치명적 결함"
"제주도정은 국토부 조력자..청와대가 제2의 강정마을 사태 막아라"

[제주N뉴스 = 김용현 기자] “우리는 ADPi 보고서와 연구결과의 고의누락에 따른 은폐는 예비타당성 평가로 이어지는 국가 정책결정과정을 왜곡시키는 중대한 문제로 판단하고 공익감사를 청구할 것이다. 국토부나 제주도정은 갈등해결을 위한 어떤 대안도 제시하지 않았다. 이제 청와대가 나서야 할 때다”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검토위원회(검토위)가 지난 17일 종료됐지만, 갈등해결을 위한 권고안 도출에 실패했다. 반대단체는 제2공항 선정에 치명적인 하자가 있다고 판단, 감사원 감사를 예고했다. 또한 제주도민사회 붕괴를 막기 위해 청와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1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검토위원회 종료와 기본계획 최종보고회에 대한 지역 주민·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반대 단체는 국토부의 무성의한 태도에 대해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1기 검토위는 국토부측이 무성의와 답변거부로 일관하면서 제대로 된 검증을 다 못하고 강제 종료됐다”며 “이는 결국 국토부가 검토위를 형식적인 통과의례로 여기고 있었음을 반증하는 것으로 검토위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해명하고 더 끌어갈 자신이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제2공항을 반대하는 단체들은 사전타당성 보고서에서 동굴조사, 철새도래지, 군 공역 중첩 등이 누락됐음을 확인했고, 신도리에 대한 활주로 배치 조작과 소음평가 점수 조작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들은 또 ADPi보고서에 대한 의혹을 풀지 못해 성산 일대 제2공항 건립을 수용할 수 없다는 뜻도 전달했다. 국토부가 필요도 없는 제2공항을 건설하기 위해 ‘현 공항 활용 극대화 방안’을 고의로 은폐했다고 결론 내렸다.

 

반대측은 “(기존공항 활용가능성에 대한)APDi보고서에 대해 발뺌하던 국토부는 여론의 질타와 감사원 감사가 거론되자 보고서를 내놓았다. 이메일을 통해 간단히 재제출받을 수 있었던 것을 반년이 넘도록 ‘보지 못했다’에서 ‘없다’로 바뀌고 결국 ‘폐기했다’는 어이없는 변명은 이유가 있었다”면서, 그 이유는 “APDi는 국토부가 처음부터 답을 설정해 놓았던 제2공항과 전혀 다른 답을 내놓았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국토부로부터 용역을 받은 APDi는 보고서에 ▲주활주로 고속탈출유도로 확충 ▲평행 활주로 신설 ▲남북 교차활주로 이용 등 3가지 안을 담았다. 특히, 남북활주로를 이용할 경우 시간당 35회인 이착륙 횟수를 60회까지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관제 조직 개편 등 19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는 조건이 달렸고, 국토부는 수용불가능으로 판단해 보고서안을 채택하지 않았다고 뒤늦게 설명했다.

 

이에 대해 “ADPi는 자신들이 제안한 권장사항이 대부분 시행되면 제주공항이 2035년까지 예상되는 항공교통 증가에 대처할 수 있다고 확신했는데, 국토부는 1억3000만원의 혈세가 들어간 보고서 내용을 사전타당성 보고서에 누락시키고 은폐했다. 사전타당성 보고서의 근간 자체를 흔들 수 있는 매우 치명적인 사실이다”고 질타했다.

 

원희룡 도정에 대한 불만도 쏟아냈다. “이미 10년 전 강정 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심각한 갈등을 겪었고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제2공항 문제는 강정해군기지 이상으로 더 큰 갈등과 문제점을 낳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민들을 보듬어 안아야 할 제주도당국은 방관자로 일관하면서도 국토부의 조력자 역할을 충실하게 해왔다”고 비난했다.

 

한편, 오는 19일 국토부는 제2공항 기본계획 최종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반대 단체들은 “제주도민을 무시하고, 갈등 해결을 외면한 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보고회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파행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