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5℃
  • 흐림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8.3℃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0℃
  • 흐림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2.5℃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2℃
  • 흐림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20.1℃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뉴스

제주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경로 집중 차단방역

관광성수기 대비 도내 유입 차단 예방관리대책 추진

[제주N뉴스 = 김용현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해외여행객의 관광성수기를 맞아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경로를 분석, 해외여행객과 외국인근로자에 대해 집중 차단에 나섰다.

 

제주도는 8일 해외여행객을 통한 병원체 유입방지를 위해 농림축산검역본부 제주지역본부의 긴밀한 협조로 전국에서는 유일하게 해외여행객이 휴대하는 전 물품을 검역하여 반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양돈농가 외국인근로자(436명)에 대한 고용 신고여부 점검은 물론 5대 방역준수사항을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지도․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방역준수사항 ▲발생국 방문시 5일간 농장내 출입금지 ▲외국 생산 소시지 등 축산물 반입금지 ▲소시지 등 축산물 국제우편 수령금지 ▲남은 음식물 돼지 급여금지 ▲의심축 발생시 즉시 신고 등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는 백신이 없어 발병하면 살처분하는 해외악성가축전염병이다. 최근 중국 전지역은 물론 베트남, 캄보디아, 몽고 등 아시아로 확산되고 있고, 해외여행객이 휴대한 축산물가공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계속 검출되어 있어 중국 해외여행객이 많은 제주지역도 발생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제주도 진단 결과, 가장 위험한 경로 중 하나인 남은 음식물 급여농가에서 사육되는 돼지는 지난해 9월28일 전 두수 도태 및 출하를 완료했고, 방역의 최후 보루인 양돈농가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전 양돈관계자를 대상으로 추가로 전문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농장별 담당관제를 운영해 주1회 전화예찰과 월1회 현장점검을 실시하여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제주도 이우철 농축산식품국장은 “제주 양돈산업은 물론 제주 청정이미지에 커다란 피해를 줄 수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청정 제주를 사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