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5.9℃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4.7℃
  • 박무광주 14.4℃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17.7℃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제주리뷰

육지와 바다를 이어주는 '마이못'

[제주N뉴스 = 알참이 객원기자] 담수와 바닷물이 서로 섞이는 기수역(brackish water zone)으로 제주도의 독특한 지형을 반영하는 해안습지. 마이못이다. 제주시 외도이동에 위치해 있다.

 

이곳 마이못은 강수량과 조석간만의 영향으로 염분의 농도가 불규칙하게 변하는 해안습지다. 다양한 생물종이 살아 숨쉬고, 어린 생물들이 성장하는 토대를 제공하는 중요한 곳이다.

 

 

'마이못'이라는 이름은 말의 귀를 닮았다고 해 붙여졌다. 1970년대까지는 지역 주민들의 식수를 제공해줬고, 숭어나 민물장어 등 어류와 희귀 철새들이 즐겨 찾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마이못을 가만 보고 있자면 여기져기에서 뛰어 오르는 작은 물고기들을 볼 수 있다. 마치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연어떼들 마냥 폴짝 거리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아마도 성장통을 겪고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조용한 연대마을길을 따라 거닐다보면 마이못 나무울타리와 이어지는 바닷길이 나타난다. 아직 그렇게 널리 알려진 곳은 아닌 듯한 느낌이다. 어쩌면 숨겨둔 명소를 하나 찾아낸 듯하다. 그 뿌듯함에 찬찬히 바다내음도 맡고 여유를 부려본다.

 

해안길을 따라 산책과 운동을 겸할 수 있는 이곳은 연대포구와 외도포구를 이어주는 해안도보길이라고 해두자.

 

 

탐모라질이라 불리우기라도 하는냥 리본이정표가 하늘하늘 거리며 곳곳에 메달려있다. 하나 둘 늘어나고 있는 듯한 바닷가를 바라보고 있는 카페와 싱싱한 횟감을 자랑하는 식당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조금은 다른 테마로 형성된 해안길은 다리가 불편한 사람과 아이들과 함께하기에도 부담되지 않은 완만한 길이다. 또한 외도물길20리 탐방로로 이어진다.

 

중간중간 제주 바다를 바로 코앞에서 볼 수 있는 해녀들의 바닷길로 보이는 길을 따라 바다와 마주하고 시간을 보내기에도 무척 아름다운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