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1.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1.6℃
  • 구름조금고창 -3.4℃
  • 제주 3.4℃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1.9℃
  • 구름조금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상반기 제주도 토지거래 8299건 거래..13% 감소

상반기 890만㎡, 1조4609억원 거래 신고돼, ㎡당 거래금액은 16만4천원

제주도 토지 거래 총량은 줄었으나, 면적당 거래 금액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건물 실거래가앱 밸류맵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제주도 순수토지 거래신고 건수는 약 8,299건(지분거래 포함, 계약일 기준)으로 2017년 상반기 거래건수 9,538건 대비 약 1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신고된 총 거래 면적은 약 890만㎡로 2017년 1,181만㎡ 대비 약 24.6% 감소했으며 총 신고 금액도 1조4609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6854억원 대비 13.3% 줄어들었다. 다만 거래금액을 거래면적으로 나눠서 구한 면적당 거래가액은 2018년 상반기 ㎡당 16만4천원으로 2017년 상반기 14만3천원 대비 15% 정도 증가했다. ㎡당 거래금액은 2014년 상반기 6만1천원을 기록한 이후 4년 만에 세배 가까이 증가한 것을 알 수 있다.

 

2018년 상반기 제주도에도 최고가에 거래 신고된 토지는 제주시 조천읍 와흘리 산3번지 일대 목장용지 4만4529㎡로 지난 5월 87억5200만원에 거래된바 있다. ㎡당 거래가격은 19만6547원이다. 최대 면적 단일거래 역시 4월에 거래된 조천읍 교래리 소재 산73번지 목장용지로 총 31만 215㎡가 65억1452만원에 거래 신고 됐다.

㎡당 거래가격은 2만1001원이며 매입자는 제주개발공사로 알려져 있다. 2월에 거래된 제주시 노형동 1293-3번지 상업나지 199.4㎡는 20억3400만원으로 ㎡당 1020만원을 기록해 상반기 ㎡당 1,000만원 이상을 기록한 유일한 물건이 됐다. 
 
밸류맵 이창동 책임연구원은 “제주도내 토지분할 제한 및 외지인 농취증 발급 강화 등 부동산 규제 강화와, 토지거래허가구역 신규 지정, 금리 상승 등 다양한 외부 요인들로 인해 거래량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면적당 단가는 상반기에도 15%가량 상승하면서 상승세는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제주의 경우 개발 제한 규제가 많고 이에 따라 인접지역이라도 거래가격인 큰 만큼 실거래가 참조는 물론 현장 방문 및 규제 사항들도 반드시 확인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태그

제주부동산  제주땅  제주토지  제주도땅  제주도부동산